산부인과질환클리닉
 
 
HOME > 산부인과질환클리닉 > 산부인과질환클리닉
 
작성일 : 12-12-20 22:31
귀찮은 손님같은 생리통에 관하여
 글쓴이 : Hers
 동영상 :
산부인과를 흔히들 피장사(Blood business)라고 합니다.

피가 나와도 산부인과 고객, 안 나와도 산부인과의 고객이고 또한 과다 출혈을 했을 때 혈액을 얼마나 빨리 확보하느냐 역시 blood business에 해당됩니다.

여성들이 대개 한 달에 한번 경험하는 월경(menstruation)은 마치 손님과 같습니다.

예고 없이 불쑥 찾아오면 당황스럽고, 찾아오는 것이 귀찮을 때가 많지만 기쁠 때도 있고, 혹은 와야 하는데 오지 않을 때 불안하고 기다려지기도 하지만 혹은 오지 않았을 때 기쁠 때도 있다. 귀찮고 불편하지만, 정작 영영 가버리면 홀가분하면서도 서운함이 드는 양면성을 가진 손님과 같습니다.

그런데 손님이 곱게 왔다 곱게 가는 경우도 있지만 난동을 부리며 가는 경우도 있는데 생리통과 월경과다, 월경전불쾌증후군등이 그것입니다.

여성의 50%정도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생리통과 월경과다를 경험하고, 일상적인 생활을 방해받거나 삶의 질이 심하게 떨어지기도 합니다.

생리통이 심하거나 생리양이 많은 여성은 이력이 얼굴에 그대로 나타나는데 생리통이 심한 여성의 얼굴은 히스테리컬하게 찡그려져 있고 양 눈썹은 일본 사무라이 눈썹처럼 치켜 올라가 있으며, 생리양이 많은 여성 역시 신경질적이고 무기력하고 얼굴은 창백하거나 누르스름한 빛깔을 띕니다.

히포크라테스가 묘사했던 히스테리라는 말도 실은 자궁을 뜻하는 HYSTER에서 왔습니다.

생리통은 1차성 생리통(Primary dysmenorrhea)과 2차성 생리통(Secondary dysmenorrhea)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1차성 생리통은 젊은 여성들에게 생리통을 유발할 만한 기질적인 원인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생기는 생리통인데 출산을 하고 나이가 들면서 차차 호전되는 생리통이고, 2차성 생리통은 주로 중년 여성들에게 해당되는데 자궁근종, 자궁선근증, 자궁내막증등의 생리통을 유발할 만한 기저질환이 있을 때 생기는 생리통인데 기저질환이 해결이 되지 않은 경우는 점차 심해지는 경향을 보입니다.

월경의 기전을 간략하게 설명하면 자궁을 방(Room)에 비유했을 때 벽지 또는 장판에 해당되는 자궁내막(endometrium)이라는 조직이 있는데 임신을 위해 자궁내막은 수정란을 품을 정도로 두꺼워졌다가 임신이 되지 않으면 녹아서 한달에 한 번씩 몸 밖으로 배출되는데 이것이 월경인데 이때 급격한 호르몬 변화와 기타 신체활성물질의 생성으로 월경전불쾌증후군, 생리통, 월경과다와 다양한 신체적 정서적 증상들을 경험하게 됩니다

신체활성물질중 프로스타글란딘군(Prostaglandin family, PGs), 류코트라이엔군(Leukotrien family, LTs), 쓰롬복산(Thromboxane)등이 다량 생산되는데 그중 프로스타글란딘은 생리통과 관련된 다양한 증상을 일으킵니다.

대략 이런 경로와 과정을 통해 생리통을 유발하는 주요물질인 프로스타글란딘(Prostaglandins)들이 만들어지는데 프로스타글란딘은 생리통과 관련하여 자궁과 창자를 수축시켜 쥐어짜고 뒤틀리는 듯한 복통과 설사, 무른 변, 변비. 구토, 열감 심지어 실신등의 불편한 증상을 만듭니다.

그렇다면 불편한 증상을 유발하는 원흉인 프로스타글란딘들의 생성을 차단해주면 생리통을 크게 경감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할 수 있고 실제로 효과가 있습니다.

위의 그림에서 보듯이 아스피린 계열의 약물은 프로스타글란딘들의 생성을 직접적으로 차단함으로써 생리통 경감 효과가 큰 반면에 타이레놀 자체는 이러한 작용이 없거나 미미해서 타이레놀 계열의 약물은 생리통에 효과가 별로 없습니다.

한편 생리통의 주범인 프로스타글란딘은 생리 시작 12-36시간 전부터 생성되기 시작하기 때문에 프로스타글란딘의 본격적인 생성전에 미리 아스피린 계열의 약물을 복용하면 프로스타글란딘의 생성을 사전에 차단하여 훨씬 강력한 진통효과와 생리양 감소의 효과를 볼 수 있어서 생리 시작 1-2일 전 즉 느낌이 오려 할 때 미리 복용하는 것이 효과가 큽니다.

즉 참고 참다 먹기 보다는 생리 시작전 미리 먹는 쪽이, 그리고 타이레놀 계통보다는 아스피린 계열을 복용했을 때 탁월한 생리통 경감 효과가 있다는 말이 됩니다.

또한 거부감이 크지만 피임약 역시 자궁내막 상태를 초기 증식기 상태로 유지함으로써 프로스타글란딘 생성을 억제하고 생리통, 생리양을 감소시키고 생리주기의 규칙성을 찾게 하는데 90%정도의 효과를 나타냅니다.

따라서 생리통이 극심해서 일상생활이 힘든 정도의 생리통에는 평소에 피임약을 복용하고 생리시작 하루 이틀전부터 아스피린 계열의 진통제와 창자의 움직임을 진정시키는 진경제를 2-3일 복용하고 그래도 통증이 있다면 병원에 내원해서 엉덩이에 진통제 주사를 맞으면 수월하게 넘어갈 수 있습니다.

그런데 피임약과 진통제에 대한 편견과 잘못 알려진 상식 때문에 참고 견디며 온몸으로 때우려는 여성들이 대부분인데 문제는 드러나지 않게 참고 견디어 내는 여성은 소수입니다.

호르몬 변화에 따른 정서 변화도 한몫을 하겠지만 생리통 때문에 가정이나 직장에서 주위사람들에게 엄청난 민폐를 끼치는 여성들도 있으나 실제로 본인은 자신이 민폐를 끼치고 있다는 사실을 잘 인식하지 못하는데 생리통이 극심한 여성은 약의 힘을 빌려 생리 2-3일만 넘기면 자신과 주위사람도 편하다는 사실입니다.

먼저 진통제에 대한 편견입니다.

진통제는 많이 먹으면 좋지 않으니까 먹지 않고 버티겠다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물론 진통제를 과도하게 복용해서는 안 되겠지만 진통제 대부분은 문제가 없으니 거부감을 가질 필요는 없습니다.

생리통 때 복용하는 약물은 중독이 되거나 내분비계 교란을 일으키는 마약성진통제나 스테로이드성 진통제가 아닌 비마약성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입니다.

 비마약성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는 몇 시간 또는 며칠 이내에 간과 콩팥을 통해 깨끗하게 분해되어 배출되기 때문에 중독되거나 몸에 축적되거나 내분비적인 장애를 일으키지 않기 때문에 특별한 금기나 내과적 질환만 없다면 안심하고 복용해도 좋습니다.

흔히 시중에서 살 수 있는 NSAIDs는 크게 AAP(acetaminophen)계열과 ASP(aspirin)계열로 나눌 수 있는데 AAP에 해당되는 것이 대표적으로 타이레놀이고 ASP계열에 속하는 것들은 아스피린, 폰탈인데 폰탈은 특히나 생리통에 효과적입니다.

2차성 생리통은 자궁내막증(Endometriosis), 자궁근종(Myoma), 자궁선근증(Adenomyosis), 자궁경관폐색(Uterine cervix stenosis), 자궁내장치(IUD,Intrauterine devices)등 여러 가지 기저질환이나 원인이 있는 상황에서 오는 생리통을 말합니다. 따라서 2차성 생리통은 기저질환의 해결이 우선인데 출산을 마무리한 여성의 경우는 기저질환을 제거하기 위한 수술을 고려할 수도 있고 수술을 원하지 않는 경우는 Mirena®와 같은 특수루프를 삽입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향후 임신과 출산을 해야 하는 여성들에게는 2차성 생리통 때도 1차성 생리통과 마찬가지로 우선적으로 시행하는 치료방침은 진통제와 피임약이고 자궁내막증에 의한 통증에는 비잔® (Visanne®)과 같은 약물도 효과적입니다.

 

통증이라는 것은 사람마다 민감도가 달라서 똑같은 강도의 통증이라도 사람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고 또한 같은 사람이라도 상황에 따라 같은 강도의 통증이라도 다르게 느껴지는데 즉 100 이라는 통증에 약간 더 강한 110의 통증이 오면 느낌상으로는 200 이상의 통증으로 느끼고, 조금 약한 90의 통증이 오면 10 정도의 통증으로 약화되어 느끼게 됩니다.

또한 상상 속에서 오는 통증이라는 것도 있는데 본격적인 통증은 아직 시작도 되지 않았지만 과거의 통증의 기억이 떠올라 현재의 통증에 상상속에서 오는 심리적인 미래의 통증까지 더해지면 몇 배나 더 과장된 심한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약간 다른 이야기이지만 분만진통 때 남편이 옆에 있는 경우 산모의 진통호소가 훨씬 심하고 제왕절개율도 높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심리적으로 오는 통증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즉 상황에 따라 통증의 강도를 다르게 느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따라서 생리통이 심한 여성은 생리기간중 혼자서 끙끙 앓고 삭이는 것보다 친구를 만나거나 영화를 보거나 어떤 일에 몰두해서 통증에 대한 인식을 분산시키는 것이 도움이 되고 정 견디기 힘들 때는 잠시 약물의 힘을 빌리는 것도 생리통을 잠시 잊어버리는데 도움이 됩니다.


 


 
   
 

Her산부인과의원

광주광역시 북구 운암동 1080-9번지 굿모닝빌딩 3층
전화:062-250-1100. 523-9500 팩스:062-523-9501
E-mail: yschoimd@hers.kr
  Copyright ⓒ HDWEB All rights reserved.